기사 (전체 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윤장원 박사의 ‘耳鳴鼻鼾'] 용버드나무의 유감
뜬금없이 용버드나무 이야기가 들려왔다.버드나무는 들어봤어도 용버드나무는 좀 생소하다. 들어도 몰랐을 테고, 아마도 보았어도 기억이 없는 나무였을 것이다. 그래서 백과사전을 뒤적여보니 약재로 쓰이기도 하며, 식재료로도 쓰이는 나무로 많이는 심기지 않는
윤장원   2021-03-19
[윤장원 박사의 ‘耳鳴鼻鼾'] 널뛰기
너가 그 위에 올라가 있는 것은내가 힘껏 내려 디뎠기 때문에......,너 위에서 계속 짖고 까불면나 갑자기 벌떡 일어 날 테니까!너가 확 나자빠지던지...,넘어져 내동뎅이가 처 지던지...,마빡이 터져서 피를 철철흘리든...,엉덩방아를 찧든.....
윤장원   2021-03-13
[윤장원 박사의 ‘耳鳴鼻鼾'] 귀 울음과 코골이
물놀이하던 아이들이 귀에 물이 들어가 귀에서 자꾸 파리 소리가 드리면, 신기해서 제 동무더러 귀를 맞대고 그 소리를 들어보라고 한다. '아무 소리도 안 들린다'고 하자, 자기와 공감해주지 않아서 안타까워하며 뽀로통하기도 했다. 자기에게만 귀 울음이 병
윤장원   2021-03-12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7122) 경북 상주시 사벌면 두릉리 303번지  |  대표전화 : 054)531-9385  |  팩스 : 0505-365-6367
등록번호 : 경북, 아00295  |   변경 등록일 : 2014년 6월 12일  |  종,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국제구호기구 이진우
편집인 : 양지혜   |   창간일자 : 2014년 1월 27일
Copyright © 2021 국제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